한국어
유머게시판
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+ - Up Down Comment Print

아주호기심이 많은 아기가 있었다..
어느날, 엄마와 아빠가 부부싸움을 하고 있었다..
그런데 아빠가 엄마에게 ㅁㅊㄴ이라고 했다..
그래서 아기가
"ㅁㅊㄴ이 뭐예요?"
라고 했더니 아빠가 '여자란 뜻이란다'..라고 했다..
그리곤 또 싸웠다.
이번에는 엄마가 아빠에게 ㅁㅊㄴ이라고 했다..
그래서 아이가
"ㅁㅊㄴ이 뭐예요??"라고 했더니
엄마가 "남자란 뜻이란다"라고 했다..
그리고 할머니가 옆에서 "참 지랄한다"라고 했더니
그래서 아기가 또 "지랄한다가 뭐예요??"라고 했더니
할머니가 "기도한다는 거란다"..이렇게 아르켜 주었다.
20년후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그 아기는 신부님이 되었는데........................


신부님(20년전 그 아기)왈:
"자 여러분 지랄할 시간입니다.
ㅁㅊㄴ은 왼쪽에 앉고 ㅁㅊㄴ은 오른쪽에 앉아 우리모두 함께 지랄합시다


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안녕하세요. 전문예술단체 극단 디딤돌입니다. 음악연극 <행복을 찾아서> 공연 초대이벤트 문의합니다. file 단미여자 2018.05.30 1
공지 [라식/라섹] 여름방학 사전예약 대학생 추가할인 - 이벤트 기간내 신청자 50%할인 1 file 광장지기 2017.06.15 21
공지 [애플] 애플과 광장이 제휴합니다.(Apple on campus) file 광장지기 2017.02.07 122
공지 0
1194 개떨어질까봐 아이디어 괜찬음 new 허니쑤쑤 2018.07.16 0
1193 왜 자꾸 아몬드를 주세요 송태희 2018.07.08 0
1192 재밌는 유머글^^ 송태희 2018.07.04 2
» 호기심많은 아기의 20년뒤 썰 ㅋㅋ 송태희 2018.06.29 4
1190 한국 축구 & 야동  송택정 2018.06.22 4
1189 [유머]돼지와 김정은 송택정 2018.06.07 7
1188 '수고했어, 이젠 조금 쉬어' 미카츄 2016.07.08 3812
1187 이 고비를 넘기고 나면 미카츄 2016.07.06 3789
1186 한계 미카츄 2016.07.05 3784
1185 야 내 이름 부르지마!!! file 마리오 2016.06.16 5867
1184 디씨인의 신박한 영어해석 file 마리오 2016.06.16 5866
1183 모짜렐라 인더 버거 마리오 2016.06.13 3808
1182 오빠 좋아한다고 몇 번을 말해요 마리오 2016.06.11 3827
1181 자 게임을 시작하지 file 마리오 2016.06.10 3863
1180 뜻밖의 아이스버킷챌린지 마리오 2016.06.03 3812
1179 아 오늘 과제 좀 어렵네 file 마리오 2016.06.02 5811
1178 스크린도어 고졸 노동자 사망 대책 file 마리오 2016.06.02 5515
1177 형 끝나고 한잔 콜?? 마리오 2016.06.02 255
1176 자본주의 아기 마리오 2016.06.01 253
1175 김첨지 아내보다 먼저갈 기세 file 마리오 2016.06.01 349
Board Pagination ‹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60 Next ›
/ 60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